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6일 오전 서울 중구 광화문광장 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를 향해 "제주 섬에 2개의 공항은 필요 없다. ‘제2의 4대강’ 제주제2공항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56일간 제주도청앞에서 천막농성과 함께 42일간의 목숨을 건 단식농성이 있었다. 하지만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피맺힌 주민들의 절규를 귀담아 주지 않았다"고 분노를 표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여전히 제2공항 추진을 전제로 주민들에게 합의문을 종용하며 주민들과 협의하고 있다는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도 당국을 향해서는 "국책사업이어서 권한이 없다며 책임을 회피하면서 뒤로는 내년도 제2공항 과년 예산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제2공항 반대 투쟁을 제주도를 넘어 전국적 투쟁으로 확대하기로 결론을 내리고 이곳에 왔다. 대국민 호소를 통해 전 국민들이 아끼는 제주도가 백척간두의 위기에 서 있다는 사실을 알려나가려고 한다"고 선언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제주도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함께 고민하는 전 국민의 공론의 장을 촛불혁명의 성지인 광화문에서 펼쳐나가고자 한다"며 "제2공항이 주민들이 실향민이 돼야 하는 문제만이 아니라 제주의 미래가 달린 문제임을 알려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물러설 데가 없다"는 제2공항 반대위는 "생각해보면 이 상황은 뭔가 이상하다. 땅의 주인인 주민들이 쫓겨가는 상황인데 정부가 더 큰소리를 치고 있다. 채무자도 아닌데 국토부는 마치 시혜를 베풀듯이 협상안을 제시하고 주민들이 수용하지 못하겠다고 하면 떼쓰는 사람들로 몰아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이런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이유는 국책사업이라는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이라고 오랫동안 묵인돼온 탓이 크다. 국책사업에 있어 가장 큰 무기인 '토지 강제 수용'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면서 "주민들이 거부해도 강제로 땅을 수용해버리는 조항 때문에 국책사업으로 결정되면 되돌이킬 수 없는 무력감이 작용해 왔다"고 항변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제주 제2공항계획까지 이 법의 위력이 무소불위의 힘을 보이고 있다. 국토부도 주민들에게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성산읍을 제2공항 부지로 덜컥 결정할 수 있었으며 지금도 마찬가지이다"며 "국토부는 제2공항계획의 기초 골격인 '기본 계획 용역'을 연내에 추진하겠다면서 주민들에게 으름장을 놓고있다"는 주장도 했다.

더욱이 "현재 제2공항계획은 입지 선정과정 등 온갖 문제들이 지난 2년 동안 고구마 줄기가 나오듯이 끊임없이 밝혀지고 있는 부실덩어리 계획"이라고 꼬집으면서 "성산읍 부지로 꿰맞추기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서의 자료 조작이 이미 오래전에 밝혀졌고 얼마 전에는 비행 안전을 위해서 10개의 오름을 절취해야 한다는 예비타당성 보고서 결과가 나와 도민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올해 봄 "공군참모총장이 제2공항을 공군기지로 활용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해 도민사회를 경악으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이 모든 문제가 밝혀져도 구렁이 담넘어가듯이 모르쇠로 일관하며 제대로 된 해명을 한 적또한 없다"고 문제 제기했다.

이어 "국토부는 최근에 협의를 하고 있다는 제스처를 보이기 위해 주민들이 요구해온 최소한의 요구인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 검증에 대해서 마치 시혜를 베푸는 것처럼 하겠다고 하면서도 검증을 국토교통부의 용역팀에 맡기겠다는 황당한 제안을 하고 있다. 이를 못 받아들일 경우, 강행한다는 최후 통첩성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며 분노감을 표했다.

   
 

제2공항 반대위는 "지난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를 점거하며 제2공항 계획을 보수정권의 적폐사업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결국 제2공항은 제2의 4대강 일뿐이다"면서 "토건세력의 수명을 더 연장시켜주기 위한 전국적인 토건프로젝트일 뿐이며 그것은 제2공항건설을 통해 이익을 받을 곳이 어디인가를 보면 알 수 있다. 결코 제2공항은 제주도민을 위한 계획이 아니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들은 "이 땅에 뿌리를 박고 고향을 지켜온 우리 주민들과 시민사회는 이런 국토부의 계획을 분명히 거부한다. 그 어떤 국책 사업도 사람보다 먼저일 수는 없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그동안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는 투쟁이기도 하며 정상화로 되돌리는 투쟁이다"고 거듭 밝혔다.

문재인 정권을 향해서도 "박근혜 정권때 결정된 이 보수정권의 적폐사업을 과감히 내려놓아야 한다. 문 정권은 '사람이 먼저'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다. 제2공항 문제도 마찬가지로 사람이 먼저여야 한다"며 "후보시절 제주지역 공약처럼 투명성과 상생방안의 길을 보여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름다운 제주를 지키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 뼈를 묻을 각오로 싸우겠다. 그 첫 단추는 제2공항계획을 철회시키는 것이다. 촛불혁명을 이룬 국민들에게 아름다운 제주를 함께 지켜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