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 시행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 청렴도는 높아진 반면 정책고객 평가는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민원인, 공직자, 지역주민,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투명성을 조사한 뒤 청렴도 수준(1~5등급)과 순위를 6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4위로, 지난해 12위와 비교해 8계단 상승했다.

제주도는 2014년 16위, 2015년 14위, 2016년 12위에 이어 올해 4위에 올라 민선 6기 출범이후 공무원 청렴도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제주도의 종합청렴도는 7.84점으로 전년 대비 0.81점 상승했으며,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 점수(7.65점) 보다 0.19점 높았다.

공사, 용역, 보조금 민원인을 대상으로 한 외부청렴도의 경우 8.12점으로 전년대비 1.08점 상승,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점수(7.96점) 대비 0.16점 높았다.

특히 금품제공 등 부패직접경험, 부패간접경험, 부패인식 등 부패지수(8.04, +1.39)가 가장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내부청렴도도 8.12점으로 광역 평균 점수(7.75점)보다 0.37점 높게 나왔다.

그러나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한 정책고객평가는 6.22점으로 광역 평균 점수(6.58점)보다 다소 낮으나 전년 보다 0.17점 상승했다.

이중환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그동안 전 공무원이 정경유착의 근절, 행정의 투명성 제고 및 부패유발요인 제거를 위한 제도개선 등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을 이끌기 위해 부단히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올해 추진해왔던 청렴시책들을 보완해서 내년에는 청렴도 1등급을 반드시 달성해 도민 여러분이 만족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