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는 올해 자치감사 계획에 따라 제주시의 의뢰로 지난 3월21일부터 6월30일까지 실시한 8개 동(주민센터)에 대한 대행감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번 감사대상 8개 동 주민센터는 용담1동, 용담2동, 건입동, 봉개동, 아라동, 오라동, 노형동, 외도동이며, 감사위원회는 이번 감사를 통해 총 42건(시정 14, 주의 26, 통보 2)을 적발했다.

감사 결과, 8개 동 중 용담2동을 제외한 7개 동의 경우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장수수당 지급대상자 중 38명이 짧게는 1개월에서 길게는 14개월 동안 사망신고를 늦게 해 이미 지급된 장수수당 155만5천원에 대해 환수조치를 해야 함에도 반납 안내 등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용담1동 등 8개 동에서는 가로기 게양 대행 민간위탁사업이  완료된 후 수탁자인 관내 자생단체로부터 실적보고서와 정산서를 제출받아 정산검사를 각각 실시하면서 계좌이체 영수증을 첨부하지 않거나 식비를 현금으로 지출하는  등 업무 처리에 일부 미흡한 점이 포착됐다.

건입동과 아라동에서는 차선규제봉 설치·교체 공사를 진행하면서 설계단가를 조달청 기준보다 1.98배에서 많게는 13.66배까지 높게 책정한 사실이 적발됐다.

봉개동의 경우는 선진지 견학경비를 민간경상사업보조 예산이 아닌 행사실비보상금으로 각각  149만원, 178만원 지원했으며, 용담2동을 제외한 7개 동에서는 정산검사를 일부 소홀히 한 사실이 확인됐다.

용담2동과 외도동에서는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다 경찰에 적발된 담배판매소매인 2곳에 대해 각각 적게는 484일부터 길게는 540일까지 행정처분(영업정지)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채 그대로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