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3일)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도당국간 간담회에서 제주도당국이 국토부교통부에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부실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검증 조사와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사업을 분리해서 추진토록 요구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이 "만시지탄이지만 주민들이 줄기차게 외쳐온 최소한의 요구를 제주도가 수용했다는 점에서 다행스런 일"이라고 평가했다.

도민행동은 14일 '성산읍대책위와 제주도의 간담회 결과에 대한 논평'을 통해  "2015년 말, 성산읍 입지로 결정된 근거가 되는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에 대한 검증의 실마리를 뒤늦게나마 찾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지난 2년 동안 제대로 된 대화 한번 없다가 주민의 목숨을 건 35일 단식이 진행되고 나서야 협상테이블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부지사가 아닌 원희룡지사가 직접 합의문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일방적으로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하려 했던 도정의 과오를 인정하고 진정성 있게 도민들에게 사과했어야 옳다"고 꼬집었다.

도민행동은 "공문 한 장 보내는 것으로 도민들이 지사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원 지사를 향해 "그동안 제2공항의 일방적 강행으로 인한 지역사회의 갈등과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해 온 당사자로서 대도민사과문을 직접 발표하고 성산읍대책위 주민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수용하고 책임 있게 합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직접 밝혀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도민행동은 또한 "원지사가 대도민 사과와 더불어 제2공항계획이 발표되자마자 성산읍에 개설한 공항확충지원본부 특별지원사무소는 즉시 철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2공항과 관련한 모든 행정행위를 중단하고 성산읍 대책위의 요구를 국토부가 수용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시작은 원지사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공항확충지원본부 성산사무소의 즉각 철수라고 강조했다. 

도민행동은 "분명히 할 것은 어제, 성산읍대책위와 제주도의 합의 사항은 그야말로 가장 최소한의 합의일 뿐이다. 지난 2년 동안 ‘사전타당성 검토’를 포함해 제2공항 관련 수많은 의혹과 부실이 드러나도 국토부와 제주도는 마이동풍이었고 마이웨이를 걸어왔다. 그러다가 주민들의 목숨 건 저항이 계속되고 여론이 악화되자 주민들의 최소한의 요구인 ‘사전타당성검토 검증’을 제주도가 받아들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국토부는 ‘사전타당성검토 검증’과 ‘기본 계획 용역 예산 발주’를 동시에 하겠다고 제안하면서 주민들의 큰 반발을 일으킨 바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국토부에게로 넘어갔다"면서 "제주도가 공문을 보낸다는 것이었지 국토부가 수용하겠다고 밝히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국토부가 이를 거부한다면 제주도민의 대표인 제주도지사마저 부정한 것이고 더 나아가 제주도민 전체는 안중에도 없음을 뜻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에는 도내 20여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