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농업경영인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김한종)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수원시 농협하나로유통 수원점에서 열린 제26회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에서 최고상인 농식품부장관상과 단체상 등 6개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사)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회장 김지식)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식품연구원, 농협중앙회 등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생산된 △곡류 △과일 △채소류 △화훼 △특작 △특산품 등 6개 부문 총 310여 농산물이 출품돼 ‘으뜸농산물’이 되기 위한 경쟁이 펼쳐졌다.

   
최고상인 장관상을 수상한 강원모 씨 
이번 대회에 제주대표로 참가한 강원모(36‧제주시 조천읍)씨가 화훼류 ‘비올라’를 출품해 대회 최고상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화훼류 부문)을 수상했다.

콜라비를 출품한 조상철(50‧제주시 한경면)씨가 농촌진흥청장상(채소류 부문), 황금향을 출품한 현용수(52‧서귀포시 남원읍)씨는 농협중앙회장상(과일류 부문), 벌꿀을 출품한 양우석(48‧제주시 도남동)씨는 한국식품연구원장상(특작류 부문), 국화(샤인볼)를 출품한 고정흥(53‧서귀포시 안덕면)씨는 한농연중앙회장상(화훼류)을 받았다.

또한 한농연제주도연합회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단체상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한 강원모씨는 “경기가 어려워져 비올라로 작물을 전환한지 얼마 안 됐는데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화훼는 생산해도 사람들이 찾지 않으면 폐기해야 하는 작목인데 비올라는 조경, 꽃차, 실내 인테리어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작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30대 젊은 나이에 농사를 지으면서 청년농업인 육성이 절실함을 느낀다”며 “실질적으로 왕성하게 활동할 수 있는 청년농업인들이 귀농귀촌에 밀려 지원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아쉽다”고 전했다.

강씨는 “청년농업인들은 보조금보다 지원 융자금 상환을 길게 해주길 바라고 있다”며 “그래야 새로운 작물과 분야를 시도할 수 있고 버텨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한종 한농연제주도연합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우리 농‧특산물의 안전성과 소중함을 인식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됐을 것”이라며 “제주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려 판로를 개척하고, 소비촉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기간 동안 위성곤(더민주‧서귀포시) 국회의원이 제주 부수를 찾아 농업인들을 격려했으며, 직거래장터에서는 전국 75개 시·군 농업인들이 참여해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직거래로 판매해 호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