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제주 4.3 70주년을 앞두고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국민의당 제주도당에서 나왔다. 문재인 정부가 제주 4.3 완전해결을 위한 과제를 제시했지만, 진상규명 없는 내년도 70주년은 사상누각이라는 주장이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3일 오전 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개별사건조사 진상규명을 위한 4.3특별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제하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국민의당 장성철 도당위원장은 "제주 4.3 완전 해결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정부에 의한 개별사건조사 진상규명"이라며 "정부의 의한 '제주4.3진상조사단'을 설치운영하고, 제주 4.3특별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에 따르면 '제주 4.3 진상조사단'은 4.3과 관련해 지난 1947년 3월1일~1954년 9월21일까지 일어난 개별사건들을 6하원칙에 의해 진상을 규명하는 것을 말한다.

진상조사단의 업무 범위는 과거사정리법에 규정하는 조사대상 선정, 조사개시결정, 조사 진행, 조사결과 진상규명결정 등이다.

또 진상조사를 4.3 해결을 위한 첫 번째 대안으로 내세운 이유로 장 위원장은 '4.3특별법 제1조'을 거론했다.

이를 두고 그는 "특별법 제1조는 사건의 진상규명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있다"며 "실제 2003년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에서 의결된 '대정부 7대 건의안' 중 진상규명 및 기념 사업 지속 지원이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시 진상 보고서는) 사적 기억 속에 밀봉됐거나 억압적 상황으로 금기시됐던 4.3에 대한 기억들을 공식화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지만, 진상을 모두 밝혔다고 할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계속해서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4.3 진상규명을 두고 문재인 정부가 제시한 과제를 언급, 미흡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제주도당은 "제주 4.3 완전 해결을 위해 문재인 정부는 암매장 유해 발굴, 희생자 추가 신고, 70주년 기념사업 추진 등을 내세웠다"며 "진상 규명이 미진한 상황에서 문 정부가 약속한 '4.3 완전해결'은 사상누각일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구체적인 수준에서 지속적인 진상규명이 이뤄졌어야 함에도 논의 및 추진이 없었던 것은 결과적으로 4.3해결에 큰 장애가 되어온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4.3사건 70주년은 완전한 제주 4.3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며 "70주년을 앞둔 최우선 역점 과제는 '개별사건조사방식의 진상규명'임을 다시 강조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