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획정위원회 운영 로드맵을 잠정 결정하고 선거구 명칭 변경도 논의키로 했다.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강창식)는 24일 오후 2시 제16차 회의를 열고 11월 이후 획정위원회 로드맵을 잠정적으로 결정했지만 자세한 로드맵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 제17차 회의는 11월 2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선구획정위원회는 도내 주요 정당에서 ‘도의원 정수 조정 특별법 개정’ 의견을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 "도의원 정수 2명 증원을 위해 정당에서 제주특별법 개정안을 발의를 하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를 보낸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선거구획정위원회 논의에 참고하기 위해 '의원 입법발의 시기, 국회심의 및 의결, 국무회의 통과 후 법안공포까지 예상되는 로드맵'을 제출·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는 25일 로드맵 제출 요청 공문을 도내 5개 정당에 발송할 예정이며 현재 아라비아 숫자로 정한 선거구명칭에 대해 선거구에 대한 도민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선거구 명칭 변경도 논의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