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된 원희룡 지사 정무·보좌진 운영 문제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즉각 논평을 내고 "의혹 규명을 위해 감사위원회는 즉각 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제주도 스스로가 '광의의 의미'로 비서진이라고 밝힌 원희룡 도정의 정무라인이 역대 최대 규모인 것은 그 자체로 원희룡 지사가 도민의 혈세로 자신의 정치적 친위조직을 운영해 왔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도지사 비서실 인원만 12명에 이르고, 8명의 정무특보와 정책보좌관, 14명이 서울본부 인원 등 과다한 인원도 문제지만 지방별정직 공무원 또한 별도 공고 절차 없이 채용된 인원만도 민선 5기에 비해 280% 증가한 19명에 이른다"고 문제 제기했다.

"여기에는 제주실정을 제대로 모르는 인사들이 대부분이며 이는 곧 제 식구 챙기기나 특혜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는 주장을 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오늘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난 원도정의 정책보좌관실, 비서실, 서울본부의 면면은 행감 과정을 통해 의원들의 입에서 터져 나온 '회전문 인사', '선거용' '인사규정 위반', '특혜' 등의 말 만으로도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는지 실감나게 한다"고 맹비난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정책보좌관실의 경우 인건비로만 현재까지 6억 4천여만원 이상 지출해 왔으며 부서장 4급을 비롯해 모든 직원이 고위직으로 구성되는 등의 우대를 받았으나 정작 정책보좌관실을 통해 제안된 정책은 16건에 불과하고 그나마도 반영된 건 3건에 불과하다"면서 "통탄할 노릇이다"고 꼬집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예산규모를 떠나 1년 1000만원 수준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만 하더라도 구체적으로 어디에서 어떤 일을 위해 쓰였는지가 드러나지 않는 등 의혹 투성이"이라고 거듭 문제 제기했다.

또한, "'후반기 도정 쇄신'을 위해 사임하고 물러났던 인사들이 재차 서울본부를 거쳐 정책보좌관으로 임용되거나 비서실에서 근무하다 음주논란이 있었으나 정책보좌관으로 임용되는 등 이른바 '회전문 인사'식의 원도정의 측근 챙기기가 어디까지 와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원 도정의 방만하고도 안이한 조직 운영을 '제 식구 챙기기'와 정치적 판단에 따른 혈세 낭비의 대표 사례의 하나로 규정한다.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도의원들에 의해 제기된 별정직 임용 과정의 위법성과 조직 운영 상의 문제에 대해 철저한 의혹규명과 개선요구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