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공무원들의 원활한 공무 수행을 위한 업무용 택시가 23일부터 본격 운영된 가운데, 원희룡 도지사도 업무용 택시를 타고 출장길에 나섰다.

원희룡 도지사는 24일 오후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에서 개최하는 ‘2017 제주 혁신도시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도청 현관 앞에서 서귀포 시청까지 업무용 택시를 이용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도 전기차 1호 택시를 이용해 서귀포로 이동하며 전기택시 성능을 확인함과 동시에 택시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특히 업무용 택시 도입을 통해 공직자들의 원활한 공무 출장 지원과 택시업계 활성화를 위한 수요 창출을 시작으로, 앞으로 행복택시, 환승할인제 도입 등 택시업계를 비롯한 대중교통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 확대와 도내 교통 문제 해결에 더욱 박차를 가할 뜻을 전했다.

또 원 지사는 7800여 명의 공직자가 택시업계의 새로운 고객이 됨으로써 도내 구석구석 더 신속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밝히며, 앞으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택시 업계의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원 지사는 제주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서귀포시에서 제주시 문예회관으로 이동 시에도 업무용 택시를 이용해 운영 상황을 점검했으며 택시 전용 카드로 이용 요금을 결제했다.

한편, 제주도 공무 출장용 업무용 택시는 직원 출장을 비롯한 공무 수행 시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제도로 도내 모든 택시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요금은 택시 전용카드를 사용해 결제하고 추후 정산하는 운영되며 직원들의 출장 여비 중 교통비를 제외해 지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