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밭담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활용하기 위한 제3회 제주밭담축제가 오는 14일과 15일 이틀간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제주밭담테마공원에서 개최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농업유산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천년의 밭담가치, 미래로 이어가다'를 주제로 펼쳐진다.

14일(토) 오전 11시 밭담트레킹을 시작으로 도드락 콘서트와 밭담쌓기대회, 굽돌굴리기 대회, 밭담푸드콘테스트, 밭담골든벨 등 제주밭담과 돌문화를 중심으로 한 대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특히 14일 오전 11시와 오후 3시, 15일 오전 11시에 출발하는 '밭담트레킹'은 제주에서 밭담의 형태가 잘 보존된 월정리 마을을 중심으로 1시간 내외의 코스로 이어지며, 전문 밭담 해설사가 배치돼 셰게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제주밭담의 가치와 역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개막식(14일 오후 2시) 후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밭담 트레킹에는 연극배우 박정자씨가 함께 걷으며, 코스 중간에서 '버스킹' 공연도 열린다.

또 흑룡만리 '제주밭담'을 비롯해 목축 문화유산인 '잣성', 해양 공동체의 원형인 '불턱·원담', 울타리 '집담', 영혼의 집 '산담' 등 제주돌담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옛 제주선인들의 삶을 이해하기 위한 전문가 토크콘서스가 제주대 고성보 교수의 진행으로 14일 오후 5시에 개최된다.

이와 함께 밭담을 주제로 한 어린이 그림그리기대회와 제주갈옷을 입고 참가자들이 직접 작물을 캐고 모종을 심고 직접 구워먹기도 하는 이색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이번 축제에서 또 하나 눈길을 끄는 것은 플리마켓으로 불리는 '아트마켓 - 머들장'이다.

제주도내 플리마켓에서 활동하고 있는 공방 가운데 선정된 작가와 공방 29곳이 참여해 제주밭담을 소재로 한 다양한 기념품을 선보인다. 우수작품은 축제 참가자들이 직접 현장 투표를 통해 선정하게 된다.

캐리커쳐를 비롯해 방향제와 악기, 천연비누 같은 체험코너도 운영된다.

구좌읍 월정부녀회와 다양한 푸드트럭에서 판매되는 음식들은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먹는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KCTV 제주방송은 축제 첫 날(14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개막식과 같은 날 오후 5시 밭담토크콘서트를 현지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제주밭담축제는 2013년 국가중요농업유산에 이어 2014년 FAO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기념해 농업과 문화, 관광을 접목, 2015년부터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