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이하 전공노 제주본부)가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파업을 예고했다. 센터내 운전원 등 노동자를 제주도정이 직접고용하고, 임금인상 등을 요구했지만과 제주도가 난색을 표했기 때문이다.

12일 오전 10시 전공노 제주본부는 도청 정문 앞에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파국을 막기 위해 진짜 사용자인 제주도가 나서라>는 제하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교통약자이동지원사업은 제주도가 직접운영해야 하는 상시지속적 고유업무지만 제주도는 핑계를 대며 민간기관으로 떠넘겨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10월1일자로 운행시간과 이용대상자를 확대하고 24시간 센터 운영방침을 내세웠지만 임금인상을 해주지 않고 있다"며 "임금과 처후개선을 하지 않는다면 오는 17일 경고 파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공노 제주본부에 따르면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근로자는 지난 9월21일 제주지방노동위원회 최종 조정회의에 마주했지만 결과는 '임금동결'로 어긋났다.

센터는 "도정이 예산을 전혀 지원해주지 않고 있다"는 이유를 들며 임금인상을 거부했고, 24시간 운행 체제로 바뀐 상황에서 임금동결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공노 제주본부는 내세우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 질문답변을 토대로하면 교통약지이동지원센터에 근무하는 운전원은 총 46명으로, 근무환경은 주 48시간에 월급은 220만원 정도다.

계속해서 이들은 "만일 제주도가 오는 16일까지 직접적으로 노조 교섭에 나서 대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17일부터 일주일간 경고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해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에 27억5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했고, 올해는 31억3000만원으로 지원금을 더 늘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센터내 운전원은 호봉제로 임금이 돌아가는데 보통 기본급과 수당, 성과급을 포함하면 1인당 280만원 정도 돌아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