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성산읍 온평리 혼인지 축제가 오는 21~22일 이틀간 온평리 혼인지 일원(황루알∼혼인지)에서 열린다.

성산읍 온평리마을회(이장 현은찬)가 주최하는 이번 축제는 삼성혈 중심의 개국신화를 수렵생활에서 농경과 목축생활로의 전환기가 혼인지라는 제주지역의 문화유산을 부각시키고 제주도 개국신화상의 고·양·부 삼신인과 그들의 배필인 벽랑국 삼공주가 결혼을 재현을 시킨 고유한 잔치축제다.

첫째 날 축제를 알리는 혼례행렬부터 시작된다. 혼례행렬은 온평리 주민 250여명이 참여해 탐라국 개국신화인 고·양·부 삼신인과 벽랑국 삼공주의 혼례를 축하하기 위해 각색한 혼레행렬이다,

또한 열운이 혼례가 거행된다 일명 서민혼례라 칭하는데 삼공주와 삼신인을 모태로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결혼(다문화가정)이라는 점을 내세워 다문화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부부를 대상으로 혼례를 치른다. 이밖에 해녀난타, 가수축하공연, 어린이 공연 등이 준비돼 있다.

둘째 날에는 다른 지역과의 차별성 있는 열운이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혼인지 전통혼례, 해녀춤, 어린이패션쇼, 통기타 가수공연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참여프로그램으로 전통혼례사진찍기, 페이스페인팅, 인물화그리기 등도 운영된다.

경연프로그램으로는 커플가요제, 장작패기대회, 복불복게임, 윶놀이대회 등이 진행되고 잔치밥상, 잔치떡집, 잔치술상, 점빵 등의 판매부스도 만나볼 수 있다.

현은찬 온평리장은 ‘탐라의 신화와 전통혼례문화를 합해 제주전통음식과 혼인지마을 혼례문화를 체험 할 수 있는 잔치축제로 마련했다"며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의 참여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