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소암기념관이 14일(토) 오후 2시 소암 현중화 타계 20년, 탄생 110년을 맞이해 소암 현중화 서예업적을 조망하고 제주 서예사 자료수집 및 연구를 위한 <소암 현중화 국제학술심포지엄>을 서귀포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에서는 삼국(한중일)의 서예가들과 학자들이 소암의 서예를 연구해 발표한다.

중국 남경예술학원의 黃惇(황돈)교수는 ‘조범산방의 서법 탐구’란 주제로 소암서체의 기원을 중국과 연관지어 설명한다.

그의 발제자료에 의하면, 소암의 글은 자신만의 격조를 갖춘 세속적이지 않은 글씨이며, 각종 서체를 수용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의미있는 형상을 창조했다. 대담하게 낙필(落筆)하고 조심스럽게 수습하는 방법을 취한다. 신묘한 운필이 전체작품에 울림이 되게 하며, 분위기에 따라 형상의 변화를 꾀해 허와 실이 서로 간극을 두게 했다는 것이다.

서해사(書海社)의 이사이자 서예가인 일본의 가토 쇼인(加藤昌韻)은 그의 발제자료통해 "소암은 그 당시 해서의 일인자였던 마츠모토의 문하에 들어가 해서는 구양순체를, 행초서에는 왕희지서법을 읽혔다. 소암은 스승이 사용한 붓과 같은 용조(龍爪)필, 일소천군(一掃千軍)을 사용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