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향기가 짙어가는 문학의 계절에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이 13일(금)부터 15일(일)까지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제주목관아 및 오리엔탈호텔 등 제주특별자치도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문학의 숨비소리, 제주'라는 슬로건으로 제주시에서 주최하며,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조직위원회(제주문화원, 제주문인협회, 제주작가회의)가 주관한다. 강연, 발표 및 토론자 23명, 초청 초대작가 28명 등 일본과 국내 13개 도시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본 행사 첫 날인 13일에는 오후 2시부터 오리엔탈 호텔에서 2개의 문학 세션이 진행되며 오후 6시에는 개막식 및 환영 만찬이 진행된다.

제1세션에서는 ‘한국문학, 외연과 경계를 말하다-재일제주인 문학과 한국문학’이라는 주제로 김길호(소설가), 곽형덕(평론가), 김동현(평론가), 조은애(평론가)가 발표자로 참석해 재일제주인 문학의 특수성과 한국 문학과의 관계를 고찰한다.

제2세션에서는 ‘인문학의 위기, 문학의 미래’를 주제로 문효치(시인), 강용준(희곡작가), 김원욱(시인), 지연희(수필가)가 참석해 인문학의 위기 속 문학의 나아갈 길에 대해 주제 발표, 토론 등을 진행한다.

개막식 및 환영만찬에서는 제42회 오사라기 지로상, 제41회 다카미 준 문학진흥회 문학상을 수상한 재일 김시종 시인의 ‘시는 현실인식에 있어서의 혁명’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둘째 날 14일에는 제주 목관아에서 13시부터 본행사로 3개 세션과 문학콘서트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제3세션에서는 ‘항구와 문학, 그리고 삶’을 주제로 항구도시 시민들의 삶과 문학에 대해 고명철(평론가), 박관서(시인), 신현수(시인), 김진수(시인), 서정원(시인)이 참석하며 제4세션 ‘스마트시대의 한국문학의 향방’에서는 이광복(소설가), 장승련(아동문학,제주), 송상(시인), 변종태(시인) 참여하여 변화된 환경 속에 놓인 한국문학의 방향과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마지막 제5세션 ‘향토문학의 저력과 발전방향’에서는 제주 향토문학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에 대해 김관후(소설가), 오문복(한학자), 김순이(시인), 김새미오(한문학자), 김순택(수필가)이 주제 발표 및 토론 등을 진행한다.

오후 6부터는 목관아 연희각 야외무대에서 제주시민과 함께하는 ‘문학콘서트- 너에게 귀를 연다’가 진행돼 한기팔 시인의 여는 시낭송을 시작으로 초대작가 시낭송, 시민 시낭송이 진행되며 시로 음악을 만들어 독특한 시노래 공연을 펼치는 ‘투르베르’, 퓨전국악 밴드 제주락의 공연, 초대가수 조성일의 노래공연이 이어진다.

둘째 날 부대행사로 제주시민 문학백일장과 목관아 토요북카페가 진행된다.

‘제주시민 문학백일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제주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운문과 산문 2개 장르에 총 14점(장르별 대상1점, 최우수 1점, 우수2점, 장려3점)을 선발해 문학콘서트 공연 전에 시상한다.

‘목관아 토요북카페’는 16개의 문학․독서 동아리가 체험 및 홍보부스를 운영해 작가와의 대화, 도서 전시․보급,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포럼을 찾아온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셋째 날은 15일에는 포럼 참여 작가들과 함께 4․3 평화기념관, 서귀포 시비공원 등 제주문학 관련 현장답사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