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시설보호 퇴소 및 가정위탁보호 종료 아동의 주거문제 등 어려움을 돕기 위해 자립지원시설을 신축할 계획이다.

자립지원시설은 제주시 월랑로 95(도두동)에 국비 16억 원, 도비 19.5억 원, 운영법인 자부담 13.5억원 등 총 49억을 투자해 2018년 1월에 착공하고 2019년 2월에 개소할 계획으로 추진한다.

시설 규모는 대지 2,872㎡에 건축 연면적 2,221.42㎡ 내외로 남자 생활관 18실과 여자 생활관 16실 규모의 2개동으로 최대 70명까지 생활한 시설로써, 사회복지법인 삼인원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자립지원시설 입소대상자는 아동복지 시설퇴소 아동과 가정위탁보호가 끝난 요보호 아동 중 입소를 희망하는 아동으로 입소자는 24세까지 이용할 수 있다.

도내 아동복지시설과 가정위탁보호아동은 500여 명이며, 이들 중 매년 아동복지시설 퇴소는 15명, 가정위탁보호 종결 아동은 40여명 내외이다.

이들은 자립지원정착금과 아동발달지원계좌를 통해 자립을 위한 목돈을 마련하고 있지만 그 돈의 대부분은 주거비로 쓰여 지고 있어 취업을 하더라도 실제 자립에는 어려운 실정에 있기 때문에 이번 자립지원시설 신축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으로, 제주특별자치도는 요보호아동 자립지원을 위한 자립생활관 신축이 완료되면 이들에게 안정된 주거 공간과 금융교육, 직업체험 등 맞춤형 자립지원컨설팅을 통해 사회진출에 따른 현장 경험과 전문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