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어린이집연합회(회장 김재호)는 11일(수) 제주특별자치도 육아종합정보센터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본부장 김희석)에 소외아동가정 자립을 위한 디딤씨앗 후원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전달된 후원금은 추후 국가 매칭 후원금이 더해져 소외아동들이 ‘준비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디딤씨앗 후원사업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가정 아동의 자립 준비를 위해, 어린이재단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지원사업으로, 일정 금액을 저축하는 금액만큼 국가(지자체)가 1대1 매칭지원금으로 같은 금액을 적립, 후원하는 사업이다.

적립금은 아동이 자립 연령이 되었을 시 지원이 되며 이는 아동가정이 학자금, 취업훈련비, 주거마련비 등의 부담을 덜어주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제주도어린이집연합회 김재호 회장은 “디딤씨앗 통장을 통해 소외된 아이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이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