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정이 15년 이상 시행돼온 ‘타 시·도산 돼지고기 반입금지’(이하 반입금지 ) 조치를 조건부 해제한 것과 관련,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금지 해제가  돼지고기 가격 인하로 이어지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1일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금지 해제에 즈음한 제2차 논평을 통해 "어제 제주도정은 육지부 돼지고기 반입금지 해제를 발표하면서 필요한 방역관리 조치는 구체적으로 발표했으나, 정작 도민들이 가장 원하는 돼지고기 가격 안정화 조치는 별다른 발표를 하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금지 해제가 반드시 제주지역 돼지고기 소비자가격 인하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한 구체적 근거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원희룡 도정이 즉각 제주지역 돼지고기 가격실태 전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돼지고기 가격실태 전면 조사는 최소 주단위로 진행해 자료를 축적해 나가야 한다는 요구도 했다.

또한 "대형할인매장, 지역 중·소 마트, 대중음식점, 학교 급식 등의 다양한 소비처별로 전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이러한 조사결과를 반드시 타 시·도와 비교해야 함은 물론이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이러한 가격 조사 동향을 육지부 돼지고기 반입 이전과 이후로 나누어 비교·관리해야 한다"면서 "만에 하나, 육지부 돼지고기 반입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제주지역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 인하 효과가 미미한 경우에는, 행정력을 집중해 그 원인을 찾아내어 타당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적극적인 돼지고기 가격 인하 정책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자체 조사해 9월 14일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제주지역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이 다른 지역에 비해서 50% 이상 비싸고, 경우에 따라서는 90% 이상 비싼 경우도 있었다. 미래세대의 주역인 초·중·고 학생들을 위한 학교 급식도 막대한 곤란을 겪고 있다.

따라서 "도정이 가장 역점 둬야 하는 일은 도민들이 삶을 영위하는 데 가장 필수적인 의·식·주 관련 비용을 지속적으로 안정화시키는 일"이라며 "돼지고기는 필수 식품중의 식품이다. 이런 면에서 제주지역 돼지고기 가격실태 전면 실시는 도민생활의 안정을 기하기 위해 제주 도정이 진작 했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