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놓고 서귀포시 성산읍 사업예정부지 마을과 도정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추석연휴가 끝난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의 첫 행보는 도청 앞 천막농성과 단식투쟁이다. 이들은 도청 맞은편에 설치된 농성천막을 '원희룡 지사의 불통 상징물' 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0일 오전 11시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제2공항 반대위)와 도내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도민행동'은 도청 정문 앞에서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저지 총력 투쟁 결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제2공항 반대위 강원보 위원장은 "제주 제2공항을 맹목적으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껏 주민들이 제기한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의 절차적 의문점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당시 용역의 문제점을 제주도정 등과 함께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2공항 추진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묻지 않고 독단적인 방식으로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며 "제주도민보다 자신의 정치적 입지에 눈이 먼 오만방자한 행태 보여 천막과 단식투쟁이라는 불통의 사태가 왔다"고 주장했다.

   
 
강원보 위원장은 국책사업의 절차적 과정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표출했다.

그는 "제주 제2공항의 절차를 보면서 '국책사업'이라는 명분으로 국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현 시대에 씁쓸함을 느낀다"며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과거의 답습은 변해야 한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또 "제2공항 사전 타당성 용역은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으로 남을 수 있는 최악의 부실용역이나 주무부서인 국토부와 용역진은 검증에 묵묵부답"이라며 "적폐청산을 외치는 대통령의 말과 반대로 가는 국토부는 청산의 대상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문상빈 공동대표는 "제2공항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지역민과 단체의 우려에 아랑곳없이 제주도와 국토부가 착수했다"며 "지금이라도 사업 절차를 중단하고 주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지역주민과 단체 등은 "문재인 정권은 말로만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말고, 국민의 신뢰할 수 있는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부실용역의 민낯을 외면하고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부 관료들에게 책임을 물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자회견을 끝으로 제주도청 맞은편 인도에 천막을 설치한 제2공항 반대위는 제주도정 등이 제주 제2공항 용역 과정의 공정성을 밝힐 검증위원회를 구성할 때까지 단식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