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상하는 '강한 중형급 태풍'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오는 15일(금요일)쯤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에 줄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기상청은 이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13일 현재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풍랑특보를 발효한 가운데 14일부터 바람이 차차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밝혔다.

또한, 15일(금요일)부터 태풍 탈림의 간접영향으로 흐리고 오후부터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태풍 탈림(TALIM)은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으며 16일 오후 3시쯤  서귀포 남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 진출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15일쯤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서부먼바다에 기상특보가 확대 또는 강화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특·정보를 참고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한편, 14일(목요일) 제주도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고 오후에 가끔 비가 오겠으며 바람이 차차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15일 제주도는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흐리고 오후부터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