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상봉 의원(더불어민주당·노형 을)이 13일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신청해 "새정부 정책 기조를 반영해 녹지국제병원을 비영리병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녹지국제병원이 마지막 행정절차인 개설허가 신청을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에 제출했고, 제주도는 이달말쯤 이를 심의할 예정인 가운데 나온 발안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이상봉 의원은 먼저, 영리병원 반대라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영리병원 반대이고 새 정부 출범 후 정책자문위 의견도 이와 같다"면서 "새 정부에 의해 영리병원 정책이 폐기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제주도에서도 이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인천 송도도 영리병원이 아닌 종압병원 유치로 전환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데도 허가가 되면 제주만 영리병원이 설립되는 것이 돼 정책실험 피로도가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한 녹지그룹은 드림타워, 대형카지노 건설 등 논란을 불식시키고자 500억원대의 수출업무협약을 체결했으나, 이행실적은 0.3%에 불과한 실정이다. 말뿐인 지역상생협약"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녹지그룹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상황에도 제주도만 영리병원 개설 허가를 해주는 것은 신의성실의 원칙에도 맞지 않다"면서 "중국정부가 해외송금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헬스케어타운 조성공사가 지연되고 있고 중국인 관광객 방문이 여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녹지국제병원이 영리병원으로 설립된다 하더라도 운영 상의 부담이 발생할 여지가 있어, 비영리병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의 협의를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 의원은 "원희룡지사를 비롯한 제주특별자치도는 영리병원 1호의 불명예를 제주가 갖지 않도록 녹지국제병원이 영리병원이 아닌 비영리병원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방향을 수정하고 사업자 설득 작업과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귀포시 토평동 헬스케어단지 내 녹지국제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