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용보증재단은 추석 전후 도내 자영업자의 자금수요에 맞춰 총 200억원 규모의 긴급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자금은 추석을 앞두고 일시적인 자금 부족, 원자재 구매대금, 임금체불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 자영업자들을 최우선 지원하기 위한 자금으로 13일부터 29일까지 이뤄진다.

심사기준을 완화하고 자금 지원은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긴급 운영자금인만큼, 최우선 보증지원을 위해 신용보증신청시 기존 보증처리기간인 7일에서 「익일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비상지원체계로 운영한다.

또한, 일시적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기존 2천만원까지 운영되던 소액심사를 3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심사기준을 대폭 완화한다.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등에 매주 찾아가는 현장기동반을 운영해, 현장에서 상담에서 자금지원까지 One-stop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생업에 바빠 재단 방문이 힘든 1인 기업들을 위해서는 자금지원 요청시 현장방문 보증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야간 상담을 원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는 오후 9시까지 야간예약상담실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