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 동안 제주도내 초·중학생이 늘어나지만 고등학생 수는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3일 <2017~2022년도 초·중·고·특수학교 중기학생 배치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중기계획은 도내 학령인구 및 학생 수의 변화추이, 교원수급 및 교육시설 등 교육여건이 반영돼 내년도를 기준연도로 향후 5년간 학생 수 및 학급 수 예측 결과를 담고 있다.

배치계획을 기반으로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방안 등 적정한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정책 수립과 각종 교육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배치계획'이 활용된다.

중기학생 배치계획을 살펴보면 저출산의 영향으로 전국적의 학생 수가 감소추세에 있으나 제주는 초등학생이 오는 2022년까지 3300여명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유입인구 반영 등이 큰 몫으로 작용했다.

중학생은 황금돼지띠인 2007년생이 입학하는 2020년부터 증가하고, 고등학생은 2021년 이후 감소폭이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초등학교는 학급당 학생 수를 동지역 29명, 읍면지역 26명 등 2017학년도와 동일하게 적용할 계획이다.

중학교는 2018학년도부터 학급당 학생 수를 동지역 31명에서 30명, 읍·면지역 28명에서 27명으로 감축된다.

학생 수 감소에 따라 전체적으로 학급수를 감축하게 될 고등학교는 2018학년도 신입생인 경우 평준화 지역 일반고 4학급, 비평준화 지역 일반고 2학급, 특성화고 1학급 총 7학급이 감축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주는 타 지역과 다르게 초·중학생 수가 증가하는 추세로 늘어나는 학생들을 안정적으로 수용할 교육 여건을 마련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대내외적인 교육 환경 변화를 한 발 앞서 예측, 대비해 학교 현장의 안정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수학급과 관련해 도교육청은 오현고등학교의 1학급을 신설하고, 인화초·아라초·사대부고·노형중 등 각각 1학급씩 증설할 계획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