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새벽 1시30분쯤 서귀포 남동쪽 103km 해상에서 20톤급 어선 두 척이 충돌해 A호(29톤, 한림선적, 연승. 승선원 10명) 선장 P씨(60. 남. 경남 사천)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긴급이송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B호(22톤, 한림선적, 연승, 승선원 11명) 선장 Y씨(45. 남. 제주 성산)는 사고 시각인 새벽 1시30분쯤 "A호와 충돌로 P씨가 의식이 없다"고 해경에 신고했다.

3000톤급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급파한 해경은 사고 발생 3시간 20분만인 새벽 4시50분쯤 서귀포 남동쪽 65km 해상에서 P씨를 인계받고, 응급처치를 실시하며 서귀포항으로 향했다.

오전 8시20분 서귀포항에 입항한 경비함정은 대기중인 119구급대에 인계, P씨는 도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항해 중인 B호가 A호의 오른쪽 조타실과 충돌하면서 선장 P씨가 크게 다쳤다는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며 "현재 P씨는 병원에서 정확한 건강상태를 검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어선 A호는 충돌로 인해 항해불능에 빠져 B호가 한림항으로 예인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