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폭염특보가 모두 해제된 가운데 13일부터 한 낮 무더위가 잠시 주춤하겠지만 일부지역은 열대야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제주도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늦은 밤부터 비가 시작돼 14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13일 밤)은 제주도 5~20mm.

14일 제주도는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는 날씨가 예상된다.

해상에는 13일 오후부터 돌풍이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한편, 최근의 극심한 가뭄으로 제주 중산간마을 급수원인 어승원 수원지 저수량이 급감해 20여개 중산간 마을에 대한 격일제 제한급수가 지난 7일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어 해당 마을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