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우당도서관(관장 김철용)이 한국도서관협회와 공동으로 제주만의 독특한 주제로 진행한 ‘바람길 따라 걷는 제주 문화 기행’ 길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제주의 전통가옥, 마을형성, 음식, 생태 자연에 대한 인문학 강연 및 탐방을 통해 시민들이 우리 고장에 대해 바로 알고 제주의 인문학적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뜻에서 개설 운영했다.

이번 인문학 강연은 지난 6월 2일부터 8월 11일까지 총 11회에 걸쳐 진행됐다.

11일 오전 10시 우당도서관 강의실에서 수강생, 지도강사 등 40며명의 참여한 가운데 수료식 및 참여자들과의 소감문 발표, 길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 등 종합적인 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프로그램은 △바람이 만든 제주의 전통가옥(제주대학교 김태일교수) △시간과 함께하는 제주풍경(제주대학교 김은석 교수) △제주 전통 음식의 의미와 가치(제주향토음식보존연구원 양용진 원장) △제주 고유의 생태적 삶과 가치(제주생태관광협회 고제량 대표) 등 강의 및 탐방형식으로 진행했다.

김철용 우당도서관장은 "앞으로도 제주만의 독특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개설해 인문확을 통한 소통과 만남, 이야기가 있는 행복한 도서관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