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 대중교통 체계 전면개편 시행이 예고된 가운데 '중앙로 우선차로제' 공사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 
제주도가 오는 8월26일부터 '대중교통체계 전면 개편' 시행을 예고한 가운데 준비 부족이 일부 드러나 혼란 방지를 위한 철저한 사전 점검과 함께 보완, 홍보의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대중교통 체계 개편일이 임박함에 따라 사업별 추진상황을 점검한 결과, 대부분의 사업들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일부 보완을 추진하는 등 '더 빠르고, 더 편리하고, 더 저렴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 처음 도입되는 '중앙로 우선차로제'의 경우 반쪽 시행이 불가피하게 됐다.

가뜩이나 첫 시행으로 혼란이 예상되는 '중앙로 우선차로제'인데, 제1구간(광양사거리~법원사거리) 개통시기가 돌연 10월말로 연기돼 교통혼잡이 가중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시청~고산동산 구간의 한전주 이설작업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중앙로 우선차로제' 제1구간 개통을 늦추는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대중교통 전면개편에 대한 준비 부족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새롭게 도입되는 '제주교통복지카드' 발급도 현재까지 대상자의 39.3%만 신청을 했다.

'제주교통복지카드' 발급은 70세 이상 어르신, 등록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 교통약자의 무료 승차를 위해 지난 7월3일부터 접수받기 시작했는데 8월4일 현재까지 4만748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개편된 노선을 운행할 신규 버스 268대 중 228대가 납품됐고, 나머지 버스는 오는 18일까지 모두 납품을 받을 계획이라고 제주도는 밝혔다. 
무엇보다 전면 개편되는 '대중교통 체계'의 구체적인 내용 및 버스 노선 등에 대해 도민들이 얼마나 숙지하고 있는가 하는 점이다.

버스정보시스템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입력과 버스정보 앱 개편작업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도민들에게 불편과 짜증을 주는 '애물단지'로 전락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먼저 시행 초기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체계적인 교통행정이 필요해 보인다.

이번 대중교통 전면 개편에는 올해만해도 관련 사업비 488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인 점을 제주도 당국이 다시 한 번 인식해야 할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