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회동(도지사·도의장·제주 국회의원들)'의 한 당사자인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이 '비례대표 도의원 축소 입법 발의안 폐기'에 동의 입장을 밝히면서 현행 29개 도의원 선거구를 재획정하는 방안에 무게를 실었다.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비례대표 도의원 축소에 대한 도민사회 비판이 거세지사 비례대표 도의원 축소를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에서 손을 떼겠다고 선언하자 원희룡 제주도정이 현재 29개 선거구를 재획정하는 방향으로 업무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동조' 입장을 천명한 것이다. 

신 의장의 이같은 입장 발표는 다른 '3자회동' 당사자들과 마찬가지로 '3자회동' 결과물을 번복하는 것으로 풀이돼 도의원 선거구 조정 문제가 기존 29개 선거구 획정 쪽으로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신관홍 의장은 10일 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도의원 선거구 조정 논란과 관련, “의회에서도 저지른 일에 대해 책임을 지고 앞으로 수습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도민들이 공감하는 방향에서 이번 선거구 획정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개인적으로는 새로운 어떤 방법을 취하기가 시기적으로 촉박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제주특별법 개정을 통한 '도의원 선거구 2석 증설'이나 '비례대표 도의원 축소'는 물리적으로 어렵게 됐다는 판단인 것으로 해석된다.

도의원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논란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었다는 신 의장은  “의회에서는 현재 논란에 대해 도민이 공감하는 방향에서 해결책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신관홍 의장과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내용이다.

# 29개 선거구 전면 재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 43명으로의 도의원 증원은 도민이 용납을 안 하고 못 받아 들이고 있다. 또한 '3자회동(도지사·도의회 의장·제주 국회의원들) 당시 논의한 사안(비례대표 도의원 축소안)을 가지고 입법하자고 했지만 도민들이 안 된다고 하니 방법이 없다. 이대로 가게 되면 기존 29개 선거구로 재조정할 수밖에 없다. 지금 현재로 지방선거를 치르면 헌법위반이지 않은가? 원만하게 법의 테두리 안에서 하려면 즉 현행 제주특별법 안에서 하려면 29개구로 가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 1년동안 입법(제주특별법 개정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는데 이에 대한 입장은?

=당연히 아쉽다. 입법하려고 했지만 안 됐다. 제주 국회의원들과 협의한 이후 도의회에서 도민이 최우선으로 선택한 것을 입법화하려 했었다.

# 앞으로, 29개 선거구 재획정에 대해 논란이 많은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에 대한 입장은 뭔가?

= 당연히 문제는 심각하다. 앞으로도 많은 논란이 예상된다. 저지른 일에 대해서는 의회에서도 당사자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책임을 지고 수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