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인해 우리나라는 지난 100년간 기온이 1.5도나 상승했다고 한다. 따뜻한 공기의 유입, 난방시설, 차동차열 등 인공열의 발생으로 도심지역은 3~4도 가량 높아졌으며 도심의 하늘을 뜨거운 공기가 덮고 있어 공기가 정체되고 대기의 기류가 활발하게 운동을 할 수 없게 되다보니 폭염현상이 가속화 되고 있다고 한다.

불볕더위 등 극심한 폭염은 환경문제 뿐만 아니라 인명피해 등이 발생하면서 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다. 연일 30도이상이 계속되면서 발령되는 폭염주의보, 폭염경보속에서 불쾌지수로 인한 스트레스는 물론이고 일상생활에 상당한 장애를 받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폭염이 지속되면 홀로사는 어르신, 거동이 불편하신 분, 장애인 등 취약가구의 여름나기가 여간 걱정스러운 게 아니다.

제주시 사회복지위생국에서는 취약계층과 취약시설 보호에 집중하여 폭염 피해예방에 전방위로 대응하고 있다.
컨테이너 거주 가구에 대한 차광막 설치 및 냉방용품 지원,
독거노인 가정방문 강화, 장애인에 대한 활동지원제공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 강화, 노숙인 보호에 대한 긴급 구호물품 지원 경로당 방문하여 무더위쉼터 적극 이용 안내, 그 외 사회복지시설 냉방관리 철저 지도와 함께 기초수급자 등 취약가구 보호를 위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 리통장, 부녀회원들과의 폭염예방 관리체계 구축 등 폭염예방 사각지대 대상에 대한 안전관리체계를 유지하면서 폭염피해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무더위쉼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은 즐겁고 경쾌한 댄스와 취미프로그램, 말벗 등으로 바깥 폭염을 잠시 잊으면서 한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고 있었다. 경로당은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관리와 비상시 응급조치를 위한 비상구급품 등이 비치되어 있고 응급시 연락체계 구축 등 무더위쉼터로서 손색이 없도록 마련되어 있으니 경로당을 이용하면 폭염 걱정없이 여름을 날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폭염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개인 예방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폭염 예방법으로 1) 갈증이 느껴지지 않아도 물, 이온음료, 과일주스를 자주 마신다 2) 가벼운 샤워, 헐렁한 옷, 양산이용 등 시원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3) 더운 시간대(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에는 반드시 휴식과 외출을 자제한다, 4) 실내외 온도차를 5도 정도 유지하여 냉방병에 대처해야 한다. 그리고 물, 그늘, 휴식 등 3대 수칙을 지키면서 폭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인별로 관리 및 주의가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주변에 거동불편 가구 및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가구에 각별한 관심과 도움으로 폭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