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가난은 나라님도 구제하지 못한다는 말이 있었다. 잘살고 못사는 것은 다 전생의 업보, 자기 팔자라고 생각했다. ‘사방 100리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는 경주 최부잣집의 유훈처럼 가난은 인격이 훌륭한 부자가 베푸는 자선으로 메우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그런데 지금은 복지의 개념이 달라졌다. 복지는 부자가 베푸는 자선이 아니라 인간이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권리이며, 개인이나 가족이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것이라고 여기게 되었다.

그래서 국가에서나 지자체에서는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은 복지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수혜자는 여전히 목이 마르고, 또한 이런저런 사유로 제도권의 지원을 못받고 있는 복지사각지대는 여전히 존재하는게 우리의 현실이다.

그래서 우리 남원읍에서는 지역의 복지문제를 우리 스스로 해결해 나가기위한 자체 복지재원 마련 시스템인 『희망남원 100·200 복지프로젝트』를 범읍민 운동으로 추진한 결과, 해마다 1억 6천만원 조성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렇게 주민 기부로 조성된 자체 복지재원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토닥토닥 남원읍 행복만들기』추진계획을 마련하고, 세부사업으로 “100세청춘 실버만세”프로그램, 외국인근로자 및 다문화가족 위문프로그램, 취약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거동불편자 세탁지원사업, 남원읍 희망장학금 지원사업, 폭염·한파대비 냉·난방용품 지원사업, 어려운 이웃 SOS 긴급자금 지원사업 등을 선정, 관내 7개 단체를 추진단체로 참여시켜 기대이상의 사업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복지사각대상자를 찾아내기 위한 '복지사각없는 행복한 남원읍 만들기 캠페인'으로 이웃에 관심갖기, 어려운 이웃 신고하기, 자원봉사 참여하기 등 3대 실천과제를 정해서 주민들이 참여를 유도한 결과,
6명의 자녀와 부모등 8식구가 비좁은 컨테이너에 살고 있다는 신고로, 민관이 노력을 기울여 20평의 아늑한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등의 실질적인 도움을 주게 되었다.

이렇게 따뜻한 남원읍의 복지공동체는 주민의 힘으로 이끌어 나가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것이다.

주민의 기부로 복지재원을 만들고, 주민들의 관심으로 어려운 이웃을 발굴해 내며, 주민들의 참여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토닥토닥” 우리 남원읍에서는 수많은 감동의 행복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