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농협(조합장 이창철)은 지난 2일 농협 회의실에서 우량종구 생장점 마늘종자 구입 농가 부부 50여명을 대상으로 전라남도 무안농협 김미남 조합장을 초청해 생장점 마늘 우량종구 증식 재배기술 교육을 실시했다.

생장점 배양 마늘 우량 종구는 농촌진흥청에서 2010년부터 분양하고 있으며 남해, 무안, 고흥 등 지역에 따라 수량이 15~30% 증수됐다. 마늘 크기도 커서 재배농가의 반응은 매우 좋으며 씨마늘 요구가 많으나 생산량에 한계가 있어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대정농협은 농촌진흥청에서 전남 무안지역 마늘농가에 분양하고 무안농협이 증식한 생장점 씨마늘 6.5톤을 구입, 농가에 공급했다.

영양번식하는 마늘은 재배년수가 경과함에 따라 바이러스에 의한 종구퇴화로 수량감소 및 품질 저하가 이뤄지고 있다.

이창철 조합장은 "제주지역에 재배되고 있는 난지마늘의 생장점 종구 공급을 확대하고, 여기서 생산되는 우수한 주아를 활용 우량종구 마늘 보급률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