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바다를 주제로 하는 연구 모임이 출범했다.

국회 해양문화포럼은 17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포럼 창립에 즈음해 '해양강국 문화부국으로 가는 해양문화의 비전'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포럼 대표의원인 김한정 의원은 개회사에서 “대통령께서 해양강국이 미래비전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해양강국 대한민국의 꿈을 함께 이루기 위해서 민간영역에서 뛰시면, 국회는 민간을 지원하고,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심부름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축사에서 “우리나라에서 해양문화를 진흥시키는 노력이 잘 되지 않는 부분이 아쉬웠다”며, “앞으로 해양수산부도 국회 해양문화포럼과 함께 대한민국이 선진문화강국, 통일·선진강국이 되는데, 그 여정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 기조발표에 나선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는 “하드웨어적인 해양관에서 해양문화 진흥을 중심으로 한 소프트웨어로 중심을 전환해야 한다”면서, “바다와 면한 도시의 재생과 미래전략 수립, 해양관광과 예술, 환경과 평화 등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이 해양부국, 문화부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포럼 간사위원인 오영훈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해양문화포럼은 단순히 해양인, 수산인만의 모임이 아니라 모든 국민이 해양에 대한 시각을 바꿔야 된다는 게 출발점”이라며, “앞으로 국회부터 해양과 문화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시작해 해양문화에 대한 접근과 발전방향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