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관광시장 다변화 모색을 위해 전성태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앞세운 제주특별자치도 원정대가 카자흐스탄과 아랍에미리트 공략에 나선다.

17일 제주도에 따르면 오늘부터 22일까지 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서는 원정대는 '제주 관광 마케팅단' 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한다.

우선 오늘 마케팅단은 한국관광공사 카자흐스탄 알마티 해외사무소를 방문해 중앙아시아 대상 제주관광 공동 마케팅 방안을 협의하게 된다. 또 카자흐스탄 여행업계와 구체적인 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튿날인 18일부터 19일까지는 카자흐스탄 아스타나로 이동해 '2017 아스타나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가해 <탄소 없는 섬,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제주정책과 함께 한국관을 찾은 현지인들 대상으로 제주관광 홍보 활동에 나서게 된다.

계속해서 20일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넘어가 현지 언론과 여행사,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제주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제주도정은 이번 아랍에미리트 공략은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두 국가의 방문은 그 동안 특정 국가에 편중됐던 제주 관광시장 개편을 위한 노력"이라며 "글로벌 관광마케팅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