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제주도당이 14일 원희룡 도정을 향해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 완화 추진을 중단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에 따르면 최근 제주시는 시민복지타운 조성의 취지와 기준을 무너뜨릴 수도 있는 건축규제 완화 방침을 담은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변경안에는 건물층수를 3층에서 4층으로 높이기, 조경면적 축소, 공동주택 건축제한 해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은 다른 도시개발사업과 달리 녹지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친환경 저밀도 도시개발 방식으로 이뤄졌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이번 변경(안) 추진은 시민복지타운내 공공임대주택 반대 여론을 돌파하기 위한 꼼수로 밖에 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즉, 이번의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변경 추진은 원희룡 도정이 시민복지타운 지역 주민들의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건설 반대 여론을 돌파하기 위해서 주변 지역 건물과 토지를 소유한 주민들의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얄팍한 꼼수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 완화를 당장 중단하고 시민복지타운내 공공임대주택사업도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도정이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사업 찬성·반대 여론’을 ‘청년세대 주거문제 해결 찬·반구도’로 몰아가서, 반대여론을 잠재우려 한다는 의혹을 받더니만, 이제는 시민복지타운 지구단위계획 건축규제를 완화해서까지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사업 논란을 돌파하려는 오해를 사고 있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