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제주선대위(상임선대위원장 고충홍)는 21일 성산 우체국, 우도 도항장 등 성산읍 지역 거리 유세에서 ‘도민 공감대 속에 순수민간공항, 제2공항 조기완공 추진’ 공약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바른정당 제주선대위는 “제주 방문 내·외국인 관광객이 1천 5백만명에 달하면서, 제주공항 포화 문제의 해결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고 말했다.

도 선대위는 “연륙교통 수요 급증에 따라 제2공항 조기 개항으로 관광객의 이동권 확보와 편의 제고는 물론 제주의 관광산업 발전의 비약적인 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군탐색부대 설치에 대해서 도 선대위는 “안보전문가 유승민 후보도 공군탐색부대 설치는 원천적으로 반대하고 있다”면서 “정부 계획대로 제2공항은 순수민간 공항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 선대위는 “기본계획 수립 시 자연경관 보존 등을 위해 비행안전절차 마련 등을 통해 예정부지 내 오름 절취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승민 후보는 할 말은 하는 소신과 배짱 있는 대통령 후보”임을 내세우면서 “제2의 공항 추진과정에서 충분한 주민들과의 공감대가 부족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공항이 들어서는 주변지역 발전계획을 수립해서 주민들의 고용 창출과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하는데 바른정당 제주도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