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수개월 논의하고 결론 낸 학교비정규직 보수체계 개편을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석문 교육감은 ‘제주형 교육복지’ 사업을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밝혔지만 민주노총과 수개월 논의를 한 보수체계 개편 결과를 이행하지 않는 임금 동결이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제주지부는 "이 교육감이 말하는 교육철학은 미래 세대에게 노동자의 삶, 노동존중을 어떻게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인가"라고 되묻고 "이 교육감이 보인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태도는 바로 노동자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키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지부는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생각하면 교육감의 비정규 노동자를 향한 태도는 청산해야 할 적폐이다"면서 "4시간이 넘게 기다린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단 1초도 내주지 않는 교육감은 비정규직 노동자의 불합리한 임금체계를 개선하겠다며 기획단을 수개월 운영했지만 그 결과를 이행치 않는 이 교육감에게서 미래세대의 노동존중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