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16만㎡ 규모의 거점 물류단지 조성사업을 민자유치 방식으로 추진한다. 도내 3~4개 중견 물류업체들이 SPC 구성을 통한 사업 참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인구 급증과 관광객 유입에 따른 물류창고 부족 사태가 이어짐에 따라, 제주항의 물류 기능을 지원하기 위한 물류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이번 물류단지는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신항의 물류 배후단지와는 별개로 추진되는 것으로, 당장 제주항의 물동량이 포화상태에 이름에 따라 단기적 대책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대략 16만㎡로 조성될 물류단지는 모두 6백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물류단지 후보지로 제주항 인접지역을 선호하고 있으나,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부지 확보가 수월하지 않은 현실을 감안해 제주시 애월읍에서 조천읍 사이라면 무난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행정이 직접 추진할 경우 부지 보상가 등의 현실적인 문제에 봉착할 수 있는 관계로 물류단지 사업을 민간자본이 투자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에 따라 제주도가 사업 추진을 위한 제도 정비에 박차를 가한다.

물류단지개발지원센터와 단지 심의위 구성과 운영 등을 골자로 하는 <제주특별자치도 물류단지 개발지원센터 등 구성 및 운영 조례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해양수산국장이 당연직으로 지원센터장을 맡게 되는데 물류단지개발업무 담당 공무원들이 센터를 구성해, 민간투자를 위한 행정 지원에 나서게 된다.

특히 합리적인 입지 선정을 위해 도시계획과 물류입지, 건설과 환경분야 등 물류단지 개발에 관한 전문가 등이 포함하는 개발자문단도 꾸리게 된다.

제주도는 지난해 급증하는 물동량 처리를 위한 물류단지 개발 계획을 담은 제2차 지역물류기본계획을 수립해 국토부에 승인을 요청한 바 있다.

계획안에는 이번 물류단지 조성 계획 외에도 제주신항 등 항만개발 등 2조 6천억 규모의 사업계획이 포함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