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동 지역공청회
내년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의원 선거구의 분구(分區)와 합병 등 구역을 결정하기 위한 2차 공청회가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획정위원회)는 두 차례 걸친 공청회 내용과 오는 5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주민의견 수합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다만 분구를 위해서는 도의원 인원 수를 41명에서 43명으로 늘리는 '제주특별법 개정안' 손질이 필수적이다. 때문에 획정위원회의 주민의견 수렴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국회 차원의 행보가 좌지우지할 현실에 직면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획정위원회)는 20일 오후 2시부터 '아라동'과 '오라동'을 찾아 '제2회 선거구획정 찾아가는 지역 공청회'를 개최했다.

각 지역주민들과 주민자치위원, 통장, 자생단체장 등이 참석한 이날 공청회에서는 두 지역 모두 단독 선거구를 원하는 의견을 제시했다.

먼저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후 2시 아라동에서 진행된 공청회 자리에서 주민들은 "삼양동과 봉개동이 같은 학군으로 이어져 정서적으로 같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며 "아라동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여 단독선거구로 해야 한다"는 뜻을 내놓았다.

이어 오후 3시 20여명이 참석한 오라동 주민들은 "그린벨트 해제로 빠른 속도로 인구 증가세를 보이는 오라동을 단독 선거구로 해야 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획정위원회는 오라동 공청회를 마치고 자체 회의를 갖고 ▲제6.9선거구 주민 여론 조사 내용과 시기 ▲도의원 증원 특별법 개정과 관련한 '도의회의 국회 입법촉구' 결의 요청사항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도민여론조사는 선거구 분구에 대한 의견을 묻는 방식으로 오는 5월11일~19일까지 진행된다. 조사 대상자는 헌법재판소 인구기준을 초과한 제6선거구(삼도1·2, 오라동) 및 제9선거구(삼양·아라·봉개동) 소속 동 주민이다.

이와 함께 '제주특별법 개정 국회 입법촉구 결의' 요청에 따라 국회의 특별법 개정안 심의가 우선시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