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가 20일 오후 2시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석문 교육감에게 "보수체계 개편 TF팀 운영결과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 제주지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주지역의 교육복지사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급식비 등 각종 수당 미지급과 5년째 기본급이 동결됐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학교비정규직 노조 제주지부에 따르면 2016년 8월2일 제주도교육청과 임금협약 체결협의 당시 4년간 임금이 동결되고 각종 수당이 지급되지 않았던 교육복지사 ‧ 치료사 ‧ 위센터 사회복지사 ‧ 전문상담사 직종의 보수체계 개선 TF팀을 3개월간 운영하는데 합의했다.

학교비정규직 노조 제주지부는 "2016년 9월부터 4개월간 도교육청과 노동자가 참여하는 TF팀의 회의 당시 교육복지사 등 4개의 직종이 교육공무직 보수체계인 ‘가유형’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현재까지도 TF팀 보수체계 개편 결과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지부는 "보수체계 개편 결과가 이행되지 않자 노동조합 행정국장이 이석문 교육감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도교육청은 몇 개월이 지나도록 명확히 보고조차 되지 않은 상태라는 답변만 돌아왔다"며 분노를 표했다.

제주지부는 "제주지역 교육복지사의 경우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급식비를 못 받고 있으며 5년째 기본급 동결 ‧ 급식비 등 각종 수당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교육부 훈령에도 교육복지사에게 공무원 7급 수준의 임금을 줘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재 서울 ‧ 대전 ‧ 부산은 물론이고 보수교육감 지역인 대구 ‧ 경북 지역도 기본급에 공무원 7급 4호봉 기준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지부는 “올해 2월 이석문 교육감은 전국 최초로 학생중심 맞춤형 통합 지원을 위한 ‘제주형 교육복지’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12월부터 2월까지 교육복지사들은 ‘혼디맵주 ‧ 제주형 교육복지 운영메뉴얼’ 작업을 하는 등 야근에 주말까지 반납하며 희생을 했다. 그러나 교육복지사 들에게 돌아오는 건 도 교육청의 임금동결이라는 대답뿐”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제주지부는 “언제까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희생을 감수해야 하는가"라고 따지면서 "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착취하는 주인이 되려 하지 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5년 동안 물가도 오르고 공무원 기본급도 12% 올랐는데 제주도 교육청 보수체계에 동의하지 않는 직종만 월급을 계속 똑같이 책정하는 것은 아이들 교육을 책임진다는 교육기관에서 해서는 안 될 일이라는 주장이다.

제주지부는 “보수체계 TF팀의 결론에 대한 노동자들의 절박한 요구와 분노를 계속 무시한다면 끝장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하고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철학’을 강조하는 이석문 교육감을 향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이같은 요구에 책임지는 자세로 임하라"고 강력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