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최대 대학입학 시험인 ACT가 제주도에서도 치러지게 됐다. 미국 대학에 입학하는 중국인은 연간 8만 명으로, 제주도정은 이 기회를 통해 ‘시험 응시 관광 상품’으로 개발하겠다는 방침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1일 오후 5시 미국 대학입학시험기관인 ACT와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미국 내 연간 대학 지원자의 59%인 192만 명이 응시하는 ACT는 SAT(170만 명 응시)를 뛰어넘는 최대 대학입학시험이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26개 시험센터에서 연간 6,000여 명이 ACT를 치렀지만 각종 부정행위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수도권 1곳의 단일 시험장에서 치르고 있다.

  중국의 경우는 연간 3만 명 정도가 ACT 시험을 응시하는데, 본토 내 외국 대학입학시험을 허용하지 않는 중국당국의 지침으로 다른 나라로 넘어가 시험을 치른다. 도정은 ACT 응시를 위해 연간 1만5,000여명이 홍콩과 마카오에서 절반은 세계 각국으로 나가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험을 치르기 위한 중국인 유동인구를 이번 ACT 양해각서를 계기로 제주로 끌어들이겠다는 것이 제주도의 계획이다.

  이에 따라 ‘모의고사 + ACT 시험 + 유학설명회 + 제주관광’을 묶은 상품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또 미국의 명문대학 입학담당자들을 초청해 ‘ACT CLUB’이라는 유학 설명회·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

 도정은 ACT 시험 응시자 중국인 관광객 유입으로 제주의 고급관광 체질개선에 기여, 사드 여파를 극복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홍콩에서 시험을 치르지 못해 세계 각국으로 나가는 응시자 1만5,000명 만 수용해도 평균 동반자 3명을 포함하면 연간 6만여 명 제주입국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