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이번 제57주년 4.19 혁명 기념일’을 맞아 19일 추념사를 전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추념사를 통해 "아이들이 ‘제주의 4월’ 안에서 4.19의 정신을 품고 체화하며 민주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 "제주4.3이 전하는 ‘평화의 가치’와 ‘생명의 소중함’과 4.16이 통찰하는 ‘안전’이 실천될 때 비로소 4.19가 염원한 민주주의의 결실이 이뤄진다"고 전했다.

다음은 이 교육감의 추념사 전문이다.

제주의 4월 안에서 4.19 정신을 계승하겠습니다.
 
<제57주년 4.19 혁명 기념일>을 맞아 전국에서 울려 퍼졌던 그 날의 외침을 다시 떠올립니다. 
 
그 날의 가장 절실한 염원이었던 ‘민주주의 실현’은 오늘날에 와서 더욱 엄중하고 간절한 시대적 요구가 됐습니다. 
 
4.19의 역사적 유산은 5.18 민주화 운동과 어느덧 30주년을 맞은 6월 항쟁으로, 오늘에 이르러 ‘촛불 광장’과 ‘촛불 세대’로 계승되며 힘찬 강물처럼 우리 역사를 누벼왔고 우리와 함께해왔습니다. 
 
민주주의의 진전마다 그 중심엔 ‘학생’들이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거니는 곳곳, 함께 모여 공론을 펼치는 광장은 언제나 민주주의 열망과 희망이 가장 먼저 꽃피었고 실천의 힘이 집약됐습니다.
 
4.19 정신을 교실과 아이들의 삶에 뿌리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4.19 정신으로 다름을 존중하고, 배려하고 협력하며 행복을 함께 키우는 교육을 펼치겠습니다. 
 
궁극적으로 아이들이 ‘제주의 4월’ 안에서 4.19의 정신을 품고 체화하며 민주주의 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제주4.3이 전하는 ‘평화의 가치’와 ‘생명의 소중함’, 4.16이 통찰하는 ‘안전’과 ‘질문이 있는 교육’이 실천될 때, 비로소 4.19가 염원한 민주주의의 결실이 이뤄진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57년 전, 온 몸을 바쳐 민주주의의 빛으로 어둠을 이겨낸 영령들에게 추모의 말씀을 드립니다. 유가족 분들에게도 위로를 전합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