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탑동광장 앞 방파제에서 40대 남성이 해상으로 추락했다.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저녁 7시58분쯤 탑동 식수대 앞 방파제에서 낚시중인 정모(18)씨가 방파제 아래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신고해 해경은 사고 현장으로 출동한 후, 추락자인 노모(48.광주)씨를 구조해 119에 인계했다.

이 사고로 노씨는 오른쪽 이마에 찰과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관계자는 "방파제 위에 올라갔다 중심을 잃어 바다에 빠지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