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갈등관리의 한 축을 담당하는 <사회협약위원회> 기능을 내실있게 확보하는 방안이 본격 논의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고충홍)는 21일 오후 2시 의사당 소회의실에서 '갈등관리ㆍ권익증진 체계구축을 위한 사회협약위원회 기능 및 위상 강화'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책토론회에는 황경수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박원철 의원이 '제주사회협약위원회 활성화 필요성 및 조례 개정안'을, 은재호 한국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 기능 및 위상 강화를 위한 조직설계 방안'을 각각 주제발표한다.

  이어 강인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법제심사 담당과 고승한 제주발전연구원 연구위원, 고창덕 제주특별자치도 특별자치행정국장, 김대휘 제주도기자협회장, 손봉수 JDC 기획조정실장, 정민구 제주주민자치연대 前대표, 허용진 사회협약위원회 위원, 홍수정 서울특별시 갈등조정담당관 등이 토론을 이어간다.

  고충홍 위원장은 "국제자유도시는 투자유치, 각종 특례 등 제도의 차별적 적용을 바탕으로 개방정책을 지향하기 때문에 갈등이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각종 갈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도민사회통합과 지역발전에 기여하게 하는 긍정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 조례안을 준비하고 있는 박원철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은 "도민사회의 압도적 지지를 받은 원희룡 도정도 갈등관리의 실패로 주요 정책이 잇따라 브레이크가 걸리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는 사회협약위원회의 합의제 행정기관 등 법적위상과 조직운영, 그리고 사회협약위원회의 구체적인 사무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의회는 이날 토론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조례를 전면 개정하는 한편, 후반기 제주도 조직개편에 전담부서 설치 등을 우선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