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종만)은 토요박물관 산책 넷째 주 공연으로 ‘바닐라 어쿠스틱’음악공연을 오는 25일(토) 오후 6시 국립제주박물관 야외중앙정원(기획전시실 앞)에서 펼친다.

‘바닐라 어쿠스틱’은 바닐라맨(프로듀서/보컬), 성아(보컬) 2인조로 구성된 바닐라처럼 부드럽고 기분 좋은 음악을 추구하는 밴드이다.

이름만큼이나 달콤하고 부드러운 어쿠스틱 음악을 선물하는 바닐라 어쿠스틱은 ‘언제나 믿고 들을 수 있는 음악’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요즘 트렌드인 카페에서 들을 법한 팬시한 음악이 주를 이루고 있어 자극적인 음악들이 난무하는 요즘, 대중들에게 편안한 휴식처 같은 음악을 들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