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중국인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귀포경찰서는 서귀포시 서귀동 소재 한 숙박업소에서 중국인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김모(39.부산)씨를 붙잡았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9일 저녁 8시쯤 서귀포시 서귀동의 한 주점에서 천모(35.여)씨와 술을 마신 뒤 밤 10시30분쯤 인근 모텔에서 같이 투숙하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튿날 새벽 2시20분쯤 모텔 2층에서 뛰어내려 도주하던 김씨는, 업주에 붙잡혀 경찰에 현행범으로 인계조치 됐다.

숨진 천씨는 지난해 12월9일 난민신청비자로 제주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살해 한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살해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