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지방공무원 공채 원서접수 마감 결과 지원자가 역대 최대인 3976명이 응시했다. 다만 평균 경쟁률은 10.6대1로 다소 낮았는데, 이는 채용인원이 늘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지난 17일 마감된 지방공무원 원서접수에 총 374명 모집에 3976명이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직렬별 주요 경쟁률을 살펴보면 간호8급이 4명 모집에 144명이 신청해 36대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고, 일반행정(장애, 도), 일반행정(장애, 서귀포시), 선박기관(기관사)은 1.5:1의 최저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일반 행정 9급은 제주도 75명 모집에 1,024명이 지원해 13.7:1의 경쟁률이다. 제주시는 60명 모집에 870명, 서귀포시는 35명 모집에 416명이 지원해 각각 경쟁률 14.5:1과 11.9:1을 나타났다.

이와 함께 사회적약자의 공직진출 기회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장애인 구분 모집에는 1개 직렬 25명 모집에 47명이 신청했고, 저소득층 구분모집 1개 직렬 8명 모집에 44명의 응시자가 몰렸다.

응시자 성별 구성을 보면 여성은 2,226명(55.9%)이, 남성은 1,750명(44.1%)이 지원했다. 최고령 응시자는 54세(일반행정, 도), 최연소 응시자는 18세(일반행정, 제주시)다.

이번 모집된 2017년 지방공무원 공채 원서접수는 오는 22일까지 취소시 응시수수료 전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또 가산점 신청은 필기시험 날인 6월16일까지 해당요건을 갖춰야하며, 인터넷 원서접수센터(https://local.gosi.go.kr)에 자격증의 종류 및 자격번호 등을 반드시 입력해야 한다.

한편 지난해 지방공무원 공채는 총 262명 모집에 3362명이 원서를 접수해 평균 경쟁률 12.8:1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