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으로 제주도를 비롯한 국내 문화·관광 등 위기가 심각해짐에 따라 바른정당이 사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바른정당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국회 정책의장실에서 '제주도 문화관광산업 대책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제주를 방문해 현안을 청취한 주호영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의 제주관광 위기 후속조치로 마련된 회의는, 이종구 정책위의장 주재 하에 박인숙·하태경 정책위부의장과 문화체육관광부,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등 관련부처 실무 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중국의 한국관광 금지와 관련된 도내 피해 상황을 설명한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관광진흥개발기금 지원 제주지역 포함 ▲도내 면세점 제주관광진흥기금 출연 ▲면세점 송객수수료 상한선 지정 ▲중국발 크루즈 제주기항 취소 피해 특별지원 ▲제주기점 국제노선 슬롯 다변화 및 전환 등 대책마련을 건의했다.

제주도당에 따르면 도내 피해상황과 대책마련을 청취한 각 부처 관계자는 적극적인 해결책을 내놓았다.

먼저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자체 대상 관광진흥개발기금 정책 공모사업을 제주도와 협의를 통해 금지조항을 풀고, 일부 승인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면세점 특허수수료 부분은 제주관광진흥기금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저가관광 폐해 근절 방안을 위해 "중국여행사에 지급하고 있는 면세점 송객 수수료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는 "중국 보복조치로 발생된 운휴 슬롯은 관광객 다변화를 위해 동남아 등 타국가의 대체노선 슬롯으로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보복이 지속될 경우를 대비해 문화관광뿐만 아니라 수출 등 제반 산업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합동 대책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