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어려움에 빠진 제주 지역 기업을 위해 수출 시장 다변화 정책이 본격 추진된다.

  17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중소기업진흥공단 제주지역본부(본부장 반정식)와 도내 7개 수출기업(화장품 3개, 1차 가공품 4개)이 공동으로 아시아 무역사절단을 파견한다.

  무역사절단은 대만과 홍콩, 몽골(울란바토르)에서 현지 KOTRA 무역관과 협력해 유력 바이어와의 1:1 심층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현지 시장분석과 경쟁동향, 수입정책, 통관, 관세율 등을 점검해 도내 수출 시장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전략을 구상한다.

  제주도는 도내 수출기업들이 사드 사태와 같은 외부 충격에도 견뎌낼 수 있는 경쟁력을 키워나가기 위해 유망시장을 적극 개척․분석해 강소 수출기업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사제주 자료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