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치러질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을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 도의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강창식, 이하 위원회)는 12일 제2차 위원회의를 갖고 오는 2018년 도의회의원 선거구 획정을 위한 주요 일정과 인구기준일 지정 등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우선 다음 달까지 공청회와 여론조사 등 도민 의견 수렴을 통해 특별법 개정 권고안을 마련하고, 5월까지 최종 획정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현재 29개소인 지역구를 31개로 늘리는 방안과 5석인 교육의원 존폐 여부, 비례대표 의원 비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개정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를 토대로 오는 6월부터는 특별법 개정을 위한 대 국회 절충에 나설 방침이다.

  선거구 획정의 기초가 되는 인구수 기준일은 지난 해 말인 2016년 12월 31일로 지정됐다.

  강창식 위원장은 "최근 제주 인구 급증으로 6,9 선거구가 헌법재판소의 선거구 인구 기준 결정을 초과한 상태"라며 "기존 방식대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지면 제주시내 모든 선거구의 전부 조정이 불가피한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특별법을 개정해 현재 도의원수 41명을 43명으로 증원하거나 현재의 비례대표 비율을 줄여 6,9 선거구 분구에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며 "또는 현재 5명의 교육의원을 다른 시도와 같이 폐지하거나 일정 수준으로 감축해 해결하는 방안 등을 급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