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지역에서 군복무 중인 제주 출신 사병들은 앞으로 정기 휴가 이외의 출타에 대해서는 무료로 민간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제주 도내에서 군복무 중인 다른 지역 출신 사병에게도 같은 혜택이 적용된다.

  국방부는 11일 '이스타 항공'과 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제도를 시행하게로 하고 연간 13억 6천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제도는 제주가 고향인 사병을 비롯해 제주해군기지와 해병대 9여단, 공군 관제대대 등 제주에 근무하는 타 지역 사병들이 청원휴가나 포상휴가 등 정기 휴가 이외의 출타 시 자비로 항공권을 구입함에 따른 불편과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이에 따라 병사들은 정기휴가 이외의 각종 휴가를 위해 제주와 내륙을 왕복하는 항공 후급증  을 연 2회까지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국방망 내 수송정보체계 홈페이지(www.dtis.mnd.mil)에서 '민항공탑승 신청서'를 작성해 관할부대 지휘관의 승인을 받은 후 공항에서 항공권과 교환하면 된다.

  국방부는 제도 시행에 따라 병사들의 귀향 및 귀대시간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경제적 부담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른 항공사와 추가 협의를 진행해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