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환 제주지검장이 11일 오전 제주지검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석환 제주지검장이 갈수록 증가하는 도내 외국인 범죄를 절감하기 위해서는 불법체류자 등 기초적인 부분부터 개선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또 담당 검사 확충과 부장주임검사제 등을 통해 외국인 범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검찰개혁 목소리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살피며, 엄정하게 공무를 수행하겠다"면서도 "포괄적으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을 아꼈다.

11일 오전 11시30분 이석환 제주지검장은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석환 지검장은 "2015년 681명인 도내 외국인 범죄자는 지난해 931명으로 34% 가량 증가했다"며 "지난해 중국인 범죄자는 455명에 이른다"고 제주도 외국인 범죄 문제를 꺼내들었다.

이어 "제주도내 외국인 증가 이유는 무사증 제도와 함께 건설붐에 따른 취업 목적 체류자 등이 늘어나는 것 같다"고 진단하며 "불법체류자 등 기초적인 것부터 개선돼야 한다"는 소견을 밝혔다.

이를 두고 그는 "지난해 출입국관리소와 도청 등 유관기관이 모여 불법체류자와 브로커 대응책을 논의 후 예전에 비해 두 배가 넘는 인원을 적발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범죄 절감으로 불법체류자 단속을 우선 순위로 꼽은 이석환 제주지검장은, 강력범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지검장은 "외사전담 검사를 1명에서 2명으로 늘렸다. 양형기준과 출국정지 등 보다 강화된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외국인 중범죄에 대해서는 부장을 주임검사로 두고 강력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국 공안부와 공조체계를 언급하기도 했는데, 이석환 지검장에 따르면 대검은 중국과 '형사법 집행협력에 관한 양해각서(2011년)'와 '한중 수사협력 협의서(2014년)'를 체결한바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중국 공안부와 대검이 제주에서 회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양 기관의 협의체계 구축으로 중국인 범죄 대응 부분을 국가적 차원에서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다.

   
 
최근 대한민국을 흔들어 놓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기점으로 목소리가 커진 '검찰 개혁'문제를 두고는 조심스런 입장을 내세웠다.

이석환 지검장은 "개혁 여론은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지 못하기 때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마음과 원하는 바를 잘 살피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은 무엇보다 국가와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될 것"이라며 "하나의 제도문제만 아닌 정치와 사회적 여러 분야 개선 등 포괄적으로 충분히 검토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 지검장은 올해 제주도내 부동산과 환경훼손 사범, 보조금 관련 계약비리, 대단위 공사과정 절차 원칙 등에 중점을 두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